굿뉴스데일리
월간 기쁜소식책과 신앙
"이제 작은 것부터 믿음으로 도전해 보렵니다."2월의 내가 사랑하는 책 <다윗의 삶>을 읽고
박선옥(기쁜소식양천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폭발성 위험 물질인 ‘지뢰’가 매설되어 있는 지대를 안전하게 통과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다름 아닌 지뢰가 묻혀 있는 정확한 지점을 알고 있는 사람과 동행하는 것이다. 확실히 아는 사람이 밟고 간 발자국을 따라가는 방법 말이다. 곳곳에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도 피할 길을 알면 아무 문제가 안 된다.
 내 인생 여정에도 지뢰밭을 걷는 듯한 고비들이 많았다. 인도자의 안내 없이 스스로 개척하며 참 힘들게 살았다. 그런데 감사하게도 몇 년 전부터 신앙 서적들을 읽으며 정확히 인도 받을 수 있었다. 특별히 <다윗의 삶>에서 나를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만날 수 있었다.
 ‘삶의 안정과 풍요가 믿음으로 사는 삶을 거추장스럽고, 더 나아가 부담스럽게 느끼게 했구나.’
 ‘나도 요나단처럼 하나님이 다윗을 왕으로 세우실 것을 알면서도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살고 있는 건 아닐까?’
 영에 속한 삶을 동경하지만 실제 생활에서 크고 작은 문제들을 육에 이끌려 결정한다면 들었던 말씀은 이론일 뿐이라는 마음이 들었다.
 “하나님을 믿는 믿음으로 나아가다가 잘못된 것은 믿음 없이 잘된 것보다 귀한 일이다. 하나님을 따르다가 실수하는 것이 하나님 없이 온전한 것보다 더 좋은 것이다.”
 결과에 연연하여 움츠린 채 살았던 내게 도전이 되는 대목이었다. 믿음으로 발을 내디딘 모든 사람들은 다윗처럼 승리의 삶을 살았다. 저자인 박옥수 목사님의 삶이 그랬다. 그런데 마귀가 믿음의 삶이 어려울 것 같은 착각에 빠지게 한다. 
   
 
 책장을 넘기며 주님 앞에 조용히 외쳐본다. “주님, 이제 저도 사울을 버립니다. 세상이 다 망해도 주님의 기업은 망하지 않습니다. 작은 것부터 믿음으로 도전해 보렵니다.” 
 다윗도 사자나 곰이 아닌, 작은 여우 새끼부터 물리쳤을 것이라는 생각에 힘과 소망이 생긴다. <다윗의 삶>은 읽을수록 어떤 일이든 믿음으로 부딪치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킨다.


< 저작권자 © 굿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선옥(기쁜소식양천교회)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대구] 목회자 세미나, 자기의 수고와 노력에서 벗어나
2
[대구] 성경세미나, "세상의 빛이신 하나님을 받아들이면"
3
[서울] 서울 성경세미나와 함께한 다양한 '소모임'
4
[서울] 박옥수 목사 성경세미나, '찬송, 말씀, 교제가 있어 아름다운 성경세미나'
5
[부룬디] 부룬디에 비춰진 소망의 빛
6
[대구] '우리 생각이 어떠하든 예수님이 의롭다하면 의로운 겁니다.'
7
[광주] '두려워 말고 믿기만 하라' 광주,전남 연합야외예배
8
[부룬디] 마음튼튼! 몸튼튼! 성황리에 마친 부룬디 첫 메디컬 바이블 캠프
9
[콜롬비아] ECCI 대학과 IYF 콜롬비아지부 MOU 체결
10
[베냉] Mercyship과 IYF의 만남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24길 8  |  대표전화 : 070-7538-5104  |  팩스 : 02-574-0275  |  편집인·발행인 : 김창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한
Copyright © 2012 굿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od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