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데일리
월간 기쁜소식책과 신앙
나를 울리는 <기쁜소식>내가 사랑하는 책
김인숙(기쁜소식안산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2.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989년 어느 날 다니던 직장 옆 사무실에 근무하는 한 아가씨로부터 복음을 듣고 구원받았다. 나를 포함한 세상 사람들의 모든 죄가 씻어졌다는 사실이 놀랍고 감사했다. 그날 나에게 복음을 전해준 아가씨를 따라 당시 지하철 서울대입구역 근처에 있던 기쁜소식선교회 서울제일교회에 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월간 <기쁜소식>을 처음 만났다.
 예배당 안 창가에 <기쁜소식> 몇 권이 놓여 있었는데, 그때부터 <기쁜소식>과 인연을 맺어 지금까지 달마다 꼬박꼬박 읽고 있다. 사무실 내 책상 오른편에 항상 놓여 있는
<기쁜소식>. 어느 달에는 한 권을 다 읽지 못하기도 하고, 어느 달에는 두세 번 읽기도 한다. 나도 모르게 밑줄을 그어가며 월간지를 읽는 시간이 행복하기만 하다.
 지난 10월호 단기선교사 특집은 내게 특별했다. 내가 네 아이의 엄마라서인지 전희용 선교사님의 편지와 단기선교사들의 간증이 한참 동안 나를 붙잡았다. “…지난 여러 해 동안 함께 살았던 단기선교사들에게 형편이나 모습을 이야기하지 않고, 하늘의 이야기를 전해주었습니다…” 글을 읽는 내내 ‘하나님이 우리 네 아이도 이끄시겠다’는 마음이 들어 소망스러웠다.
 작년 겨울캠프와 함께 진행된 단기선교사 워크숍 때 큰 아들 윤호가 수료를 하루 앞두고 집으로 돌아갔다. 수백 명의 학생들이 참석한 수료식을 보면서 얼마나 울었던지…. 그런 아들이 교회의 은혜로 현재 링컨하우스 대구스쿨의 사감이 되었다. 지금은 흑백 색깔뿐인 우리 아이들이 머지않아 형형색색으로 아름답게 그
   
 
려질 것을 생각하니 기쁘고 감사하다.
 얼마 전에 <죄 사함 거듭남의 비밀>을 한 권 구입했다. 11월 독후감 공모전에서 입상한 오세재 목사님의 글을 읽고 똑같이 따라하고 싶어서였다. 월간 <기쁜소식>의 이야기들이 자주 내 눈에 눈물이 고이게 한다. 형제 자매들의 이야기가 곧 내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목사님들의 말씀과 형제 자매들의 간증 속에서 즐겁고 행복한 여행을 한다. 힘겨운 직장 생활도 <기쁜소식>과 함께 하면 힘이 솟는다. 내가 <기쁜소식>을 사랑하는 줄 알았는데 갈수록 <기쁜소식>이 나를 사랑했다는 마음이 든다. 예수님이 연약한 나를 먼저 사랑하셨듯이 말이다.

 

   
 


< 저작권자 © 굿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인숙(기쁜소식안산교회)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파나마] 행복하고 감사했던 파나마 영어캠프
2
[서울] 박옥수 목사 <내 안에 있는 나 아닌 나> 출판기념회
3
[대구] 이스라엘 선교사와 함께하는 성경이야기
4
[경인] 청소년 자원봉사자를 위한 힐링콘서트 개최
5
[인천] 인천실버대학 주최로 힐링콘서트 열어
6
[가나] 행복에 젖고 있는 2017 가나 월드캠프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24길 8  |  대표전화 : 070-7538-5104  |  팩스 : 02-574-0275  |  편집인·발행인 : 김창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한
Copyright © 2012 굿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od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