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데일리
키즈마인드만화
노인의 그림
키즈마인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영국의 유명한 화가의 작업실에 노인 한 명이 찾아왔어요. 보통 젊은이들이나 학생들이 그림을 배우러 오는 일은 많지만, 나이가 지긋한 노인이 찾아온 적은 처음이라 화가는 의아해하며 물었어요.
“무슨 일로 저를 찾아오셨습니까?”
“바쁘시겠지만 제 그림을 좀 봐주실 수 있을까요?”
“아, 네. 그러지요.”
화가는 노인이 탁자 위에 꺼내놓은 그림을 자세히 살펴보았어요. 색감이나 구도, 기술이 평범한 그림으로, 예술적인 재능이 보이지는 않았어요. 화가가 말했어요.
“죄송합니다만 평범한 그림이군요. 취미 삼아 그리신다면 모를까, 어디 내놓을만한 수준은 아닙니다.”
“그렇군요. 그럼 이 그림들은 어떻습니까? 어린아이가 그린 것인데요.”
화가는 노인이 두 번째로 꺼내놓은 그림들을 보고 깜짝 놀랐어요. 생생한 색감, 안정적이면서도 변화무쌍한 구도, 인물의 표정 등 예술적인 재능이 엿보이는 그림이었거든요.
“대단하군요. 어린아이가 이 정도 실력이라면 훌륭한 화가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제가 가르쳐볼 테니 데리고 오십시오.”
“휴, 그렇군요.”
한숨을 내쉬고 노인은 어렵게 입을 열었어요.
“이 그림들도 제가 그린 것입니다. 다만 50년 전쯤 그린 겁니다.”
“정말입니까? 그런데 이렇게 놀라운 재능을 가진 분이 왜…?”

   
 

“어렸을 때 그림을 잘 그린다고 주변에서 칭찬이 자자했습니다. 한번은 큰 미술대회에 나갔는데 그만 탈락하는 바람에 속이 상하고 부끄러워서 그림 그리는 것을 그만두었습니다. 이제 인생을 마칠 때가 되어 다시 그림을 그리고 싶은데 쉽지 않군요. 그때 그렇게 쉽게 포기하는 게 아니었는데….”  
노인은 깊은 한숨을 내쉬며 탁자 위의 그림들을 챙겨 쓸쓸히 돌아갔어요.

우리가 어떤 일을 하다 보면 생각대로 되지 않고 재미있지도 않고 어려울 수도 있어요. 그럴 때 쉽게 포기해 버리면 아무것도 얻을 수 없지요. 여러분이 무슨 일을 하다가 ‘더 이상 못하겠다’ ‘하기 싫다’ 하는 생각이 들 때, ‘한 번 더’를 생각하며 한계를 넘어보세요. 여러분이 만나는 일 속에서 크고 작은 한계를 뛰어넘다 보면, 누구보다도 많은 열매를 얻고 가치 있는 삶을 살 수 있답니다.


< 저작권자 © 굿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키즈마인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파라과이] 박옥수 목사와 현 대통령의 만남 그리고, 전 대통령과의 만남
2
2017년 신년사 '내가 너를 이방의 빛을 삼아'
3
[피지] "대통령 각하, 키리바시 청소년을 위해 일하겠습니다"
4
[피지] 솔로몬제도 총리 면담, “우리가 이 일을 꼭 함께 하겠습니다”
5
[미국] 2016 댈러스 겨울 캠프, 머나먼 여정 후 다함께 복음의 방주 안으로
6
[미국] 댈러스 겨울캠프, 생각이 물러가고 말씀이 찾아오다! (김윤옥 자매 간증영상)
7
[미국] 믿음 안에서 성장한 내년을 기약하며..
8
[키리바시] 남태평양을 향한 40년 전의 기도, 복음으로 일어나는 키리바시
9
[미국] 북미지역 목사 장로 안수식
10
[강릉 인터뷰] “가족과 친척, 이웃을 살린 사르밧 과부처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24길 8  |  대표전화 : 070-7538-5104  |  팩스 : 02-574-0275  |  편집인·발행인 : 김창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한
Copyright © 2012 굿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od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