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데일리
키즈마인드만화
옹기장수의 꿈
키즈마인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옛날에 옹기장수가 지게 가득 옹기항아리를 지고 팔러 나갔어요. 한참을 돌아다니다 보니, 짐도 무겁고 다리도 아팠어요.
“어이구, 다리야. 잠시 쉬었다 갈까?”
옹기장수는 나무그늘 밑에 지게를 받쳐놓고 앉았어요. 이마에 맺힌 땀방울을 닦고 잠깐 허리라도 펼 요량으로 바닥에 누웠어요.
“아, 시원하다.”
옹기장수는 하늘에 떠가는 구름을 보며 셈을 하기 시작했어요.
“오늘 저 항아리들을 다 팔면 좋겠는데 말이야. 하나에 일 원씩 주고 사왔으니 이 원씩만 받고 열 개만 팔아도 십 원이 남겠군. 그렇게 한 달을 팔면 삼백원이 모이고 일 년이 지나면…. 하하하, 금방 부자가 되겠는 걸?”
옹기장수는 기분이 좋아 지그시 눈을 감고 다시 생각에 잠겼어요.
“그럼 나도 남들처럼 경치 좋은 곳에 고래 등같이 큰 기와집을 지어야지. 예쁜 색시와 혼인해서 아들딸 낳아 서당에도 보내고, 색시한테 고운 비단옷도 사주고. 그런데 색시가 마음에 들어할라나? 살다 보면 색시가 뭐라고 잔소리도 하겠지? 그러면 나는 가만있지 않을 테야. ‘어디, 서방님한테 잔소리야?’ 하고 색시를 발로 탁 걷어차야지.”
그때였어요.
“와르르, 쨍그랑, 쨍그랑!”
옹기장수는 색시를 발로 차는 상상을 하다가 그만 진짜로 발길질을 해서 지게를 걷어차고 만 거예요. 지게가 넘어지면서 옹기항아리들이 바닥에 떨어져 산산조각이 났어요. 항아리가 깨질 때 옹기장수의 꿈도 다 깨지고 말았답니다.

우리가 살면서 생각하는 대로만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옹기장수가 행복한 상상에 젖었다가 엉뚱한 실수를 한 것은 우스운 이야기지만, 우리가 살다보면 잔뜩 기대를 걸고 계획했던 일이 실패로 끝나 안타까운 경우가 종종 있어요.
사막을 여행하는 사람이 신기루를 오아시스로 착각하고 따라가다 보면 길을 잃어 고생하거나 목숨을 잃기도 해요. 그렇듯이 자신의 생각을 크게 여기는 사람은 생각이 한쪽으로만 치우쳐 어리석은 짓을 하기도 하고 실패의 길로 가기 쉬워요. 그래서 이러한 사실을 분명히 알아, 자신의 마음을 돌아보고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해요..

   
 

< 저작권자 © 굿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키즈마인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파라과이] 박옥수 목사와 현 대통령의 만남 그리고, 전 대통령과의 만남
2
2017년 신년사 '내가 너를 이방의 빛을 삼아'
3
[피지] "대통령 각하, 키리바시 청소년을 위해 일하겠습니다"
4
[미국] 2016 댈러스 겨울 캠프, 머나먼 여정 후 다함께 복음의 방주 안으로
5
[미국] 댈러스 겨울캠프, 생각이 물러가고 말씀이 찾아오다! (김윤옥 자매 간증영상)
6
[미국] 믿음 안에서 성장한 내년을 기약하며..
7
[피지] 솔로몬제도 총리 면담, “우리가 이 일을 꼭 함께 하겠습니다”
8
[미국] 북미지역 목사 장로 안수식
9
[강릉 인터뷰] “가족과 친척, 이웃을 살린 사르밧 과부처럼!”
10
[키리바시] 남태평양을 향한 40년 전의 기도, 복음으로 일어나는 키리바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24길 8  |  대표전화 : 070-7538-5104  |  팩스 : 02-574-0275  |  편집인·발행인 : 김창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한
Copyright © 2012 굿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od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