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데일리
키즈마인드만화
신문팔이 소년의 전 재산
키즈마인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영국의 한 도시에 신문을 파는 소년이 있었습니다. 그 소년은 어려서 부모님을 잃고 길에서 신문을 팔며 어렵게 살았습니다.
매일 아침 소년에게서 신문을 사가는 신사가 한 명 있었습니다. 그는 유명한 사업가로, 매일 아침 소년에게 따뜻한 인사를 건네며 신문을 사 가지고 갔습니다.
‘저런 분을 부모로 둔 아이는 얼마나 행복할까?’
하루는 소년이 그 신사가 자식이 없어 입양할 아이를 알아보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날 소년은 자기도 모르는 새에 신사의 큰 저택을 찾아가 현관 앞에 섰습니다.
‘과연 아저씨가 나 같은 아이를 좋아하실까?’
한참을 망설이던 소년은 어렵사리 초인종을 눌렀습니다. 사업가가 문을 열고 나왔습니다.
“너는 신문 파는 아이가 아니냐? 무슨 일 있니?”
“아저씨, 입양할 아이를 찾으셨나요?”
“아, 아니! 아직 결정을 못했다.”
사업가는 소년의 질문이 당황스러웠지만 친절하게 답해주었습니다.
“그, 그렇다면 제가 아저씨의 아들이 되면 안 될까요?”
사업가는 잠시 당황했지만, 떨고 있는 소년이 안쓰러워서 집안으로 들어오게 했습니다. 그리고 아내와 함께 앉아 소년에게 부모님은 있는지, 사는 곳이 어딘지 등을 물었습니다. 소년은 기어가는 소리로 답했습니다.
“저는 부모님이 없어요. 신문배급소에서 잠만 자며 지내고요. 저를 아들로 삼아주신다면 제가 가진 모든 것을 드릴게요.”
사업가와 아내는 소년을 불쌍히 여겨 아들로 맞기로 했습니다. 소년은 너무나 기뻐서 어쩔 줄을 몰랐습니다.
“저같이 형편없는 아이를 받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 그리고 이건 아까 말씀드린 제 전 재산이에요. 아저씨께 드릴게요.” 
소년은 팔고 남은 신문 뭉치와 13페니를 내밀었습니다. 사업가가 미소 지으며 말했습니다.
“아들아, 이것은 내게 필요 없는 것들이구나! 네가 가지고 있으렴. 그리고 오늘부터는 원하는 것이 있으면 뭐든지 우리에게 말하여라. 우리가 챙겨줄 거야.”

   
 

하나님은 우리가 뭘 잘해서 구원해 주신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하나님 당신을 열심히 섬겨야 복을 주시는 분도 아닙니다. 하나님은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자녀가 된 우리에게 조건 없이 은혜를 베풀어 주십니다. 우리가 선하게 살려고 애쓰고 우리가 가진 것으로 하나님을 섬기려고 하는 것이 얼마나 보잘것없는 것인지 알면,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은혜를 누리며 살 수 있습니다.


< 저작권자 © 굿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키즈마인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천안] 2018년 세상을 움직이는 주일학교 교사 워크숍
2
[멕시코] 2018 멕시코 사역자 모임
3
[잠비아] 키트웨, 복음으로 행복해지는 사람들
4
[코스타리카] 국회의 문이 열리고 청소년 선도에 함께하다
5
[인천] 행복으로 가득한 마인드힐링콘서트
6
[피지] CLF와 주일학교가 함께하다
7
[부산] “성경을 통해 행복을 느껴요!”
8
[전주] 하나님으로 인하여 화평을 누리는 아름다운 연합예배
9
[부산] IYF 부산지부, 월드문화캠프 앞두고 자문위원회 열어
10
[남아공] 2018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캠프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42길 100-15   |  대표전화 : 070-7538-5104  |  팩스 : 02-574-0275
편집인·발행인 : 이종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용언
Copyright © 2012 굿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od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