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데일리
해외소식북미
[푸에르토 리코] 한국어 캠프푸에르토 리코 한국어 캠프 소식
조상오 기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12월 3일, IYF 푸에르토 리코(Puerto Rico) 지부에서는 아침부터 한국어캠프 준비로 분주했다.

평소 한국어, 일본어 아카데미를 했었는데 매번 새로운 아카데미 광고를 할 때마다 많은 학생들이 아레시보(Arecibo)는 거리가 멀어서 올 수 없다는 연락을 해와 안타까웠다. 푸에르토 리코는 수도와 위성도시에만 대중교통편이 구비되어 있지 다른 도시들에는 전혀 없기 때문에 사실상 자가용 없이는 다른 도시로 이동하기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그래서 그런 학생들을 위해 무엇인가 같이 하고 싶은 마음에 미니 한국어캠프를 준비하게 되었다.

   
 
   
<아카데미에 참석 중인 학생들>

캠프를 하기로 결정하고 장소를 알아보니 평소 괜찮다고 생각했던 곳들은 12월의 행사들 예약으로 가득 차 있었다. 아레시보가 아닌 수도와 아레시보의 중간이나 위성도시들에서 하려고 해도 장소를 구할 수가 없었다. 행사 일주일 전까지도 장소가 결정되지 않았다. 홍보를 늦출 수는 없어 인터넷으로 홍보는 계속 되어서 40명이 넘는 인원이 접수를 하고 있었다.

장소가 안 되는 것을 보면서, 우리가 하는 일들 중심에는 항상 복음이 있고 한국어 캠프도 결국에는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 하는 일이기 때문에 장소가 좀 불편하더라도 하나님이 기뻐하시면 학생들이 땀 좀 흘리고 어려워도 그들이 마음을 여는 데 아무 문제 되지 않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아직 IYF 푸에르토 리코 지부는 일반 가정집에 렌트를 하는 상황이고 에어컨 시설이 없어 40여 명의 학생이 모이면 좀 불편하겠지만 하나님이 도우실 것을 소망하면서 IYF 지부에서 캠프를 하기로 결정하고 광고를 하였다.

   
<IYF 푸에르토 리코 지부(1층)>

그러던 중, 작년 월드캠프를 홍보하며 알게 된 알베르토 로사리오(Alberto Rosario) 목사의 소개로 3주 전쯤부터 일반교회 목사님들과의 새벽기도회 모임에 참석하고 있었는데 지난 11월 31일 수요일 새벽기도회에 참석한 목회자들과 인사를 했는데 자연스럽게 한국어캠프를 이야기하게 되었고 그곳에 에프렌 듀란(Efren Duran) 목사가 선뜻 자기 교회의 별관을 빌려주겠다며 그 자리에서 바로 우리를 데리고 가서 보여 주었다.

   
<장소를 대여해 준 에프란 듀란 목사(기도 하는 사람)>

장소가 깨끗하고 딱 우리 인원이 쓰기 좋은 홀이었고, 우리가 캠프를 하기 위해서 의자, 책상, 프로젝트, 음향, 점심을 위한 주방시설 등이 필요했는데 그곳에 모든 것이 갖추어져 있었다. 그리고 냉방 시설까지. 정말 쉽게 모든 것을 무상으로 빌려주었다. 캠프 3일 전 극적으로 너무 좋은 장소를 얻은 것이다.

   
 

캠프가 시작되고 38명의 학생들과 한국어 캠프를 시작하였다. 그중에 아카데미의 학생들은 8명이었고, 나머지 30명은 전부 신규 학생들이었다. 단순히 아레시보 시에서만 참석한 것이 아니고 많은 학생들이 수도와 수도 근처, 여러 도시에서 온 학생들이 많았다. 어떤 학생은 이 캠프를 위해 왕복 3시간의 거리를 차로 온 학생들도 있었다.

   
 
   
 

태극기 그리기, K-Drama, 색종이로 한복 만들기, K-Pop, 예절 배우기 그리고 맛있는 점심까지. 아직 라이쳐스도 없고 보여 줄 전통댄스도 없었지만 프로그램만으로도 학생들이 너무 좋아하고 즐거워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또 마인드 강연 전에 보여준 그라시아스합창단 오바울 단원의 "미 비에호 산 후안"(Mi Viejo San Juan)은 학생들에게 많은 기쁨을 선사하였다.

   
<마인드 강연 중인 IYF 푸에르토 리코 조상오 지부장>

그리고 이어진 마인드 강연에 조상오 지부장은 한국의 발전 이유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나만 생각하고 나만 위하는 것이 아닌 우리가 될 때, 어려움도 희생도 감당할 수 있다면서 이 캠프로 멈추지 말고 계속 IYF와 같이 하자고 했다.

캠프 후 설문조사를 통해서 모든 학생들이 이 캠프를 너무 좋아했던 것을 보면서 하인들이 가져간 것은 물이었지만 최상의 포도주가 된 가나의 혼인잔치처럼, IYF 안에서 무엇을 하든지 하나님께서 도와주시는 것을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캠프 후 단체 사진>

< 저작권자 © 굿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조상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아이티] “아이티 젊은이들을 위해 IYF와 함께 일하고 싶습니다”
2
[강릉] “다시 태어나도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3
[아이티] “아이티를 살릴 힘, IYF에서 발견했습니다”
4
[대덕] "우리는 꿈을 꾸고 장래를 말하고 길을 열어갑니다"
5
[영동] 믿음으로 발을 내디뎌라!
6
[인도] "설쳐라, 하나님이 일하신다."
7
[파라과이] 소프라노 유보다, 복음을 노래하다
8
[간증]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가장 큰 기적
9
[멕시코] 2017 멕시코 월드문화캠프 미리보기
10
[광주] 다이아몬드보다 귀한, 우리는 흙이예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24길 8  |  대표전화 : 070-7538-5104  |  팩스 : 02-574-0275  |  편집인·발행인 : 김창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한
Copyright © 2012 굿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od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