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데일리
해외소식중남미
[멕시코] “영어캠프는 복음을 전하는 정말 좋은 도구입니다”멕시코 영어캠프 둘째날 소식
박줄리 기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몬테레이 소년교도소 정문에서 영어캠프 진행자들과 마하나임 음악원 학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12월 30일, 멕시코 영어캠프의 둘째날이 시작되었다. 미국과 멕시코의 자원봉사자들은 아침 식사 후 각자의 행선지를 확인하고 버스에 올라 각 영어캠프 장소로 이동했다.
오늘은 마하나임음악원 학생들이 두 팀으로 나누어져 한 팀은 몬테레이 소년 교도소, 다른 한 팀은 38번 중학교를 찾아 음악 아카데미도 진행하고, 마인드 강연 전 학생들의 마음을 음악으로 촉촉이 적셨다.

   
영어캠프 기간동안 열리고 있는 멕시코 몬테레이 미니월드캠프

이번 영어캠프에는 지금까지의 영어캠프와 다른 점이 있다. 저녁마다 미니 월드캠프 형식으로 미국, 멕시코 자원자뿐만 아니라 영어캠프 참가자들과 그 가족들, 그리고 이번 기독교 지도자 모임에 초청을 받은 목회자 및 각 교회 지도자들, 그리고 공연과 강연을 듣기 위해 참석하는 일반인 등이 모여 행사를 갖고 있다.

   
각 학교에서 영어캠프 참가자들을 모집했다

먼저 각 학교의 교장선생님이 영어캠프를 허가하면 영어캠프 기간이 방학 기간이라, 방학 전에 멕시코 굿뉴스코 단원들과 멕시코 자원봉사자들이 각 학교를 찾아가 매일 영어 캠프의 접수를 받는다.

   
과달루베 선생님 집에 초청받아 복음을 전했다

영어캠프가 진행되고 있는 학교에서는 보통 해외봉사단원들이 각 학교에서 참가자들을 모집했다.
매일 학교에 나와 영어캠프를 홍보하는 굿뉴스코 단원들의 모습을 보고 감동을 받은 과달루베 선생님은 12월 25일 크리스마스 가족 파티에 자기 학교 담당자인 한명진 단원과 김예린 단원을 초대했다. 
이 단원들은 그 가족들에게 작은 음악회를 열어주고 복음을 전했다. 그 일로 인해 이 선생님은 이번 저녁 행사에 계속 참석해 복음을 듣고 기뻐했다.  

   
저녁행사에 참석하여 복음을 듣고 기뻐하신 과달루베 선생님

“처음에 선생님이 마음으로 우리를 챙겨 주셔서 감사한 마음에 ‘어떻게 이 선생님께 복음을 전할까?’ 하고 생각했는데, 하나님께서 그 선생님의 크리스마스 가족 파티를 통해, 그리고 어제와 오늘 행사를 통해 계속 복음을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참 감사했습니다. 무엇보다도 우리가 어떤 일을 하든 복음에 초점을 맞추면 하나님께서 모든 일을 도우신다고 하셨는데, 복음 때문에 멕시코 전통 가족 크리스마스 파티에도 참석할 수 있었고, 무엇보다도 이번 저녁 행사를 통해 선생님이 복음을 계속 들을 수 있어 참 감사했습니다. 영어캠프는 복음을 전하는 정말 좋은 도구인 것 같아요.”
(한명진, 멕시코 굿뉴스코 봉사단원)

   
미국 자원봉사자들이 준비한 'Happy' 댄스
   
멕시코 굿뉴스코 단원들이 준비한 '태권무' 공연
   
마하나임 음악원 박은혜 플루티스트의 '짜르다스' 공연

오늘도 저녁시간에는 미국 자원봉사자들이 준비한 ‘happy’ 댄스, 멕시코 자원봉사자들과 멕시코 굿뉴스코 단원들이 준비한 ‘태권무’, 몬테레이 교회 청년들이 준비한 멕시코 전통 노래 ‘비비르’ 등이 펼쳐졌고, 마하나임 음악원에서 온 학생들은 베이스 솔로, 플룻 솔로, 트롬본 솔로 그리고 중창 등을 선보여 참석자들의 마음을 활짝 열었다. 

그후 이어진 마인드강연 시간에는 기쁜소식 뉴욕교회에서 시무하는 박방원 목사가 라이베리아로 해외봉사를 다녀온 최요한 단원의 이야기를 하며, 전갈에 물려 죽을 수밖에 없었지만 하나님의 말씀이 들어와 새로운 삶을 얻은 메세지를 전했다.

또한 히브리서 9장 11~12절의 “그리스도께서 장래 좋은 일의 대제사장으로 오사 손으로 짓지 아니한 곧 이 창조에 속하지 아니한 더 크고 온전한 장막으로 말미암아 염소와 송아지의 피로 아니하고 오직 자기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사 단번에 성소에 들어가셨느니라” 말씀을 통해 온전한 성막에서 우리의 모든 죄가 영원히 사해진 복음을 전했다.  

   
기독교지도자 모임에 참석한 분들이 한 말씀이라도 놓칠까 필기를 하는 모습

또한 공연과 강연 후에는 몬테레이 현지 일반 교회 목회자 및 일반 교회 지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독교 지도자 모임을 가졌다. 기쁜소식 자메이카 교회의 김진희 목사는 로마서 7장 1~4절 말씀을 통해 우리가 율법에 대하여 죽임을 당하여 율법에서 해방되어 하나님 앞에 자유로워진 복음을 전했다. 

이번 목회자 모임에 참석한 프란시스코 파드론 목사는 “여러해 전 기쁜소식선교회를 통해 복음을 들었는데 이번 영어캠프에 목회자들을 초청해 청년들의 밝고 건전한 공연과 찬양을 들려 주고 마인드 강연을 통해 참된 복음을 전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기독교 지도자 모임을 통해 이곳 몬테레이 지역의 목회자 및 각 교회 지도자들이 복음을 듣고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 “아멘”으로 화답하는 것을 보며 놀라움과 기쁨을 금치 못했습니다. 이번 기독교 지도자 모임에서 확실하게 구원 받은 분들을 통해 몬테레이 전역에 힘있게 복음이 전파 될 것이 기대가 됩니다."라며 기뻐했다.

   
미국 자원봉사들은 저녁행사 후 그룹별로 모여 말씀의 교제 시간을 갖는다

총 4일간의 행복한 영어캠프 기간 중 절반이 지났다. 또 내일은 하나님께서 이번 영어캠프를 통해 어떤 행복을 주실지 기대가 된다.

 


< 저작권자 © 굿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줄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파라과이] 박옥수 목사와 현 대통령의 만남 그리고, 전 대통령과의 만남
2
2017년 신년사 '내가 너를 이방의 빛을 삼아'
3
[피지] "대통령 각하, 키리바시 청소년을 위해 일하겠습니다"
4
[피지] 솔로몬제도 총리 면담, “우리가 이 일을 꼭 함께 하겠습니다”
5
[미국] 2016 댈러스 겨울 캠프, 머나먼 여정 후 다함께 복음의 방주 안으로
6
[미국] 댈러스 겨울캠프, 생각이 물러가고 말씀이 찾아오다! (김윤옥 자매 간증영상)
7
[미국] 믿음 안에서 성장한 내년을 기약하며..
8
[키리바시] 남태평양을 향한 40년 전의 기도, 복음으로 일어나는 키리바시
9
[미국] 북미지역 목사 장로 안수식
10
[강릉 인터뷰] “가족과 친척, 이웃을 살린 사르밧 과부처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24길 8  |  대표전화 : 070-7538-5104  |  팩스 : 02-574-0275  |  편집인·발행인 : 김창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한
Copyright © 2012 굿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od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