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데일리
월간 기쁜소식책과 신앙
내 마음에 뿌려진 겨자씨 한 알내가 사랑하는 책
오정환(기쁜소식성북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나는 마음에 스승을 둔 적이 없다. 내가 스스로는 믿음으로 살 수 없는 못난 자인 것을 알게 되면서 누군가를 스승으로 삼아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그 무렵 우연히 내 손에 잡힌 책이 <겨자씨 한 알>이다.
 이 책은 오랜 시간 믿음으로 살아온 박옥수 목사님의 주옥같은 간증들을 모아놓은 책으로, 한 편 한 편의 간증 속에 하나님께서 박 목사님에게 넣어주신 마음들이 녹아 있다. 추위, 배고픔, 두려움이 찾아올 때 박 목사님은 이렇게 기도를 시작했다. “하나님, 연탄을 주십시오. 양식을 주십시오. 돈이 없습니다.” 그런데 기도는 어느새 “선교학교를 할 수 있게 해 주십시오. 수양회를, 방송국을 할 수 있게 길을 열어 주십시오”로 바뀌었다. 이 땅에 머물러 있던 마음이 하늘나라 하나님의 보좌에 가 있는 것이 보였다.
 사람들은 마음을 사용하는 방법을 몰라서 걱정, 근심, 두려움, 불신 등을 담아 나르는 데 마음을 사용한다. 박옥수 목사님은 하나님의 뜻을 담아 나르는 데 마음을 썼다. 마음에 하나님의 계획, 소망, 평안 등을 가져왔다. 기도가 끝나면 여전히 힘들고 고달픈 삶이 기다리고 있었지만, 목사님은 기도 중에 만난 하나님의 뜻을 마음에 품고 차근차근 준비하며 살았다.
 내가 강원도 양구에서 목회할 때 형편이 정말 어려웠다. 어느 날 <겨자씨 한 알>을 읽는데 ‘나도 박옥수 목사님처럼 한번 해봐야겠다. 목사님이 양구에 사셨다면 나처럼 어려워만 하셨을까? 목사님이라면 분명히 하늘나라의 마음을 이곳에 퍼 날랐을 거야.’ 하는 마음이 강하게 들었다. 그때부터 나는 박 목사님 흉내를 내기 시작했다. “하나님의 마음이 실상이고, 내가 보는 것은 허상이다!”라고 외치면서 말이다. 그리고 하나님이 역사하시는 멋있고 행복한 복음반, 전도 집회, 학생 캠프를 꿈꾸었다. 그 일들에 내가 쓰임받기 위해 무얼 갖추어야 할지 구체적으로 하나씩 준비하며 살았다.
 신기한 일을 보았다. 대충 알고 있었던 박 목사님의 삶을 내 삶에 적용시켰을 때 놀라운 역사들이 일어나는 것이었다. 나 또한 몸은 시간이 흐르는 세계에 있지만 마음은 영원한 세계에, 하늘나라 하나님의 보좌 옆에 가 있었다. <겨자씨 한 알>이 가져다준 변화가 얼마나 감사하고 행복한지…. 나에게 있어서 <겨자씨 한 알>은 믿음으로 가는 길을 정확히 안내해준 내비게이션과 같다. 많은 사람들이 이 책을 읽고 삶에 적용시켜 하나님께로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 저작권자 © 굿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오정환(기쁜소식성북교회)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짐바브웨] 박옥수목사와 교육부 장관과의 만남 & CLF 모임
2
[에티오피아] TVET 기술대학교와 MOU 및 청소년체육부 부장관과의 면담
3
[홍콩] 아시아 CLF 다섯째 날, 새로운 복음의 일꾼들
4
[필리핀] 세부 시장과의 만남 및 마인드교육 행사
5
[북미칸타타, 뉴올리언스] 칸타타는 처음 오셨습니까? 무슨 말씀이세요. 일곱번째 입니다.
6
[북미칸타타, 슈거랜드] “허리케인이 앗아간 기쁨을 되찾아 주었습니다”
7
[북미칸타타, 멤피스] 모두가 하나가 되었던 멤피스의 크리스마스 칸타타
8
[북미칸타타, 샌안토니오] “메시지를 듣고 구원을 확신했습니다!”
9
[서울] "만나는 누구에게든지 예수님의 이야기를 전하십시요!"
10
[잠비아] 국가기도회에 초청받은 박옥수 목사와 잠비아 대통령과의 만남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42길 100-15   |  대표전화 : 070-7538-5104  |  팩스 : 02-574-0275
편집인·발행인 : 이종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용언
Copyright © 2012 굿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od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