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데일리
키즈마인드특집
작은 것의 위대한 힘
키즈마인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드넓은 사막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작은 모래알갱이들로 이루어져 있어요. 커다란 강물도 처음에는 작은 물방울이 모여 졸졸 흐르는 시냇물이 되고 큰 내가 되지요. 우리 주변에는 작은 것들이 모여 큰 것을 이루기도 하고 작지만 위대한 힘을 가진 것들도 많아요. 작은 것의 가치를 알고 소중히 여기는 사람은 남들이 알지 못하는 행복을 느낄 수 있어요. 우리 주변에 있는 작지만 큰 것들, 작지만 놀라운 힘을 가진 일들을 찾아볼게요.

   
 

작지만 위대한 것들
생명의 시작, 씨앗

꽃이 지고 나면 그 자리에 열매가 맺히는데, 열매 안에는 씨가 들어 있어요. 그 씨를 심으면 다시 똑같은 생명체가 자라나지요. 씨는 모든 생명체의 바탕이라고 할 수 있어요. 식물의 씨를 씨앗이라고 하지요. 씨앗은 종류에 따라 크기와 모양, 색깔, 단단하기가 달라요. 씨앗은 식물이 계속해서 번식할 수 있게 해주고 사람에게는 양식과 약재가 되어 주지요.
죽은 듯이 보이는 단단한 씨앗 안에서도 생명이 움튼다는 사실을 알고 있나요? 씨앗 속에는 보통 배와 배젖이 들어 있어요. 놀랍게도 그 작은 배 안에는 잎과 줄기, 뿌리가 될 부분이 들어 있어요. 씨앗이 심기어 터서 자라면 예쁜 화초가 되기도 하고 멋진 나무가 되기도 하지요.
알고 보면 우리도 작은 씨에서 시작되었어요. 엄마 씨와 아빠 씨가 만나 하나의 생명체가 되어 이 세상에 나온 것이니까요. 어떻게 그 작은 씨 안에 복잡한 우리 몸이 다 들어가 있었을까요? 정말 신기

눈에 보이지 않는 세포 덕분에
씨앗보다 훨씬 더 작아서 맨눈으로는 볼 수 없지만, 생명체를 이루는 가장 기본적인 단위를 세포라고 해요. 1665년에 영국 과학자 로버트 훅이 현미경으로 코르크 조각을 관찰하다가 맨 처음 발견했어요. 대부분 현미경을 통해서만 볼 수 있을 정도로 작지만, 사람의 신경세포나 타조알처럼 큰 세포도 있어요. 식물세포는 세포벽이 있어서 모양이 비교적 고정적인데 반해, 동물세포는 세포벽이 없어서 모양이 바뀌기도 해요. 사람의 경우 60∼100조 개의 세포로 이루어져 있어요. 복잡한 생명체를 이루는 만큼 하는 일도 다양해요. 신경세포, 지방세포, 면역세포, 피부세포, 생식세포 등 200가지가 넘는 세포가 각각의 일을 하고 있어요. 우리가 느끼지도 못하는 사이에, 수많은 세포들이 새로 태어나서 일을 하다가 죽는 일을 반복하며 우리 몸을 건강하게 지켜준다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작은 차이, 큰 결과

   
 

얼마 전, 실제로 있었던 이야기예요. 한 학생이 미국에 있는 큰 증권회사의 인턴을 뽑는 시험에 지원했어요. 그 학생은 학교도, 이력도 내세울 것이 없어서 의기소침했다고 해요. 그런데 면접을 마치고 나오면서 다른 학생들이 앉았다 나가면서 흐트러진 의자를 정리했는데, 면접관들이 작은 일도 소홀하게 여기지 않고 정리한 이 학생을 일등으로 뽑은 거예요. 똑똑한 머리와 화려한 이력보다 작은 일에도 마음을 쏟을 줄 아는 자세가 더 높은 점수를 받은 것이지요.

작은 차이가 만드는 명품
“작은 차이가 명품을 만든다.”는 말이 있어요. 한 전자제품 회사의 광고 문구였던 이 말은 명품을 가르는 것은 큰 기술의 차이가 아니라, 작은 부분에 마음을 기울여 얻는 작은 차이에서 비롯된다는 뜻이에요. 실제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한 의류회사는 옷을 바느질할 때 1인치에 반드시 여덟 땀을 뜨도록 정해놓고 철저하게 지킨다고 해요. 이러한 작고 세심한 차이가 명품으로 인정받는 비결이지요.
이처럼 우리가 어떤 일을 할 때, 큰일은 중요하게 여기지만 작은 일은 소홀하게 넘기기 쉬워요. 그러나 작은 일에 마음을 쏟는 사람이 큰일도 잘 해낼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해요.

작은 시도가 큰 변화로
중국 사막에 나무 심는 사람
며칠 전, 뉴스에 중국 사막 지대에 나무를 심는 한 부인의 이야기가 나왔어요. 60대 이지에팡 씨는 남편과 함께 내몽골의 쿠룬치 사막에 약 110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왔다고 해요. 이 부인은 지난 2000년에 일본에서 유학 중이던 아들을 교통사고로 잃고 슬픔에 빠져 지냈어요. 그러다가 문득 평소 아들이 “황사를 일으키는 사막에 나무를 심고 싶다.”고 한 말이 떠올라, 집과 운영하던 병원을 팔아 나무 심기를 시작했다고 해요. 사람들은 이 부인에게 “사막에 나무를 심는다고 자라겠냐?” “혼자서 나무 몇 그루 심는다고 사막이 달라지느냐?”며 말렸지만, 부인은 사막에서 자랄 수 있는 나무를 구해 한 그루, 한 그루 심기 시작했어요.
놀랍게도 쿠룬치 사막은 푸른 숲이 우거져 나무들이 자라고 생명이 살 수 있는 땅으로 바뀌고 있어요. 지금은 부인의 마음을 흘러받은 많은 사람들의 손길이 보태지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봉사단원들이 가서 나무를 심고 있지요. 한 두 사람의 작은 시도가 사막을 숲으로 바꾸고 있다는 것이 정말 놀라워요.

   
 

작은 일에서 큰 행복을
말씀의 씨앗이 큰 열매로
한번은 예수님이 “천국은 마치 밭에 심은 겨자씨 한 알 같으니, 모든 씨보다 작지만 자란 후에는 나무가 되어 새들이 와서 깃들인다.”고 하셨어요. 하나님의 세계에는 작은 씨앗이 자라 커다란 나무가 되어 새들의 쉼터가 되는 것과 같은 놀라운 역사가 많아요. 하나님의 말씀이 마음에 심겨질 때 어두운 생각이 물러가고 미움이 사라지고 욕심이 없어지는 것을 볼 수 있어요. 그리고 말씀의 씨가 자라 기쁨, 소망, 사랑이라는 열매로 맺혀, 그 사람과 주변 사람들까지도 행복하게 하지요. 여러분의 마음에도 하나님은 행복의 씨를 심어주셨어요. 그 씨앗에 물을 주고 키울 때 행복이 더욱 커진답니다.

내가 행복한 이유
여러분이 행복을 느끼는 것은 크고 거창한 일에 있지 않아요. 여러분 주위에 작은 일들을 통해서도 행복을 느낄 수 있지요. 여러분이 행복한 이유를 쓰고 주위 사람들에게도 전해보세요.

   
 

< 저작권자 © 굿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키즈마인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유럽] 유럽의 심장을 가르는 크리스마스 미라클 유럽 투어! 대장정의 막을 열다!
2
[체코] 무신론자의 나라, 체코에서 일어난 미라클
3
[광주] 박옥수 목사와 함께하는 광주전남 연합예배
4
[미얀마] 홍길동처럼 전세계를 누비는 전도자
5
[애틀랜타] 하나님의 인자하심이 이끈 애틀랜타 성경세미나
6
[오스트리아] 클래식의 고향에 행복이 퍼지다. "비엔나에 언제 다시 올껀가요?"
7
[미얀마] 불교 국가인 미얀마에서 CLF를 개최하다
8
[미얀마] "우리의 마음의 뿌리를 바꾸면 우리는 변화됩니다"
9
[부룬디] "하나님이 주신 귀한 한 달란트"
10
[미얀마] 어둠 속에서 빛나는 웃음과 기쁜 환호소리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42길 100-15   |  대표전화 : 070-7538-5104  |  팩스 : 02-574-0275
편집인·발행인 : 이종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용언
Copyright © 2012 굿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od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