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데일리
키즈마인드만화
밧줄 다리 위에서이야기 보따리
키즈마인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두 청년이 히말라야 산지를 여행하고 있었어요. 좁고 가파른 산길을 오르던 그들에게 깊은 계곡이 나타났어요. 계곡 저 아래에는 하얀 거품을 뿜어대며 급류가 흐르고 있었고, 그 위로 누가 언제 만들었는지 모를 좁다란 밧줄 다리가 드리워져 있었어요.
먼저 한 청년이 용감하게 다리를 건너기 시작했어요. 발을 옮길 때마다 밧줄 다리가 휘청 휘청 흔들렸어요. 청년은 아랑곳하지 않고 다리를 건너 계곡 저편에 다다랐어요.
이번에는 다른 청년이 다리 위에 올랐어요. 흔들리는 밧줄 위로 조심스레 발걸음을 옮기던 청년은 문득 걸음을 멈추고 발밑을 내려다보았어요. 소용돌이치며 흐르는 급류를 보는 순간, 머리가 어찔했어요.
‘저 밑으로 떨어졌다간 뼈도 못 추리겠군. 밧줄 다리가 끊어지기라도 하면 어쩌지?’
청년은 다리에 힘이 풀려 더 이상 걸음을 옮기지 못하고 밧줄 다리를 붙잡고 벌벌 떨었어요. 온몸에 진땀이 흘렀어요. 손바닥에 난 땀 때문에 잡고 있는 밧줄을 놓칠 것만 같았어요.
‘이제 난 죽었다. 한 걸음도 더 못가겠어. 난 떨어져 죽을 거야.’
반대편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던 청년이 소리쳤어요.
“내려다보지 마! 나를 봐!”
그 소리에 청년은 고개를 들어 건너편에 서 있는 친구를 바라보았어요.
“절대 밑을 봐선 안 돼! 앞만 보고 다시 걷는 거야. 어서!”
그 말을 듣고 청년은 세차게 흐르는 물결에서 친구에게로 시선을 돌렸어요. 그리고 다시 한 걸음 한 걸음 친구를 향해 걸음을 내디뎌 무사히 건너편에 도착했어요.

   
 

우리는 주변에서 원치 않는 어려움을 만나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어요. 그런데 형편이 어려워서 힘든 것보다도, 걱정과 두려움에 사로잡혀 괴로워하는 경우가 많아요. ‘내가 병에 걸렸는데 못 고치면 어떡하지?’ ‘아버지 일이 어려워지셨다는데 우리 집이 망하면 어쩌지?’ 하고 걱정과 두려움에 잡혀 괴로움을 당하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지 몰라요. 그럴 때 문제를 바라보는 눈을 들어 우리를 이끄시는 하나님을 바라보세요. 믿음의 주님이신 예수님만을 바라볼 때, 걱정과 두려움에서 벗어나 밝고 힘 있게 살 수 있답니다.


< 저작권자 © 굿뉴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키즈마인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서울] 2018 굿뉴스코 페스티벌, "우리가 받은 사랑을 전합니다."
2
[푸에르토리코] 작은 섬나라에 퍼지는 큰 기쁨의 소식
3
[창원] 굿뉴스코 페스티벌을 아름답게 빛내준 또다른 이들
4
[필리핀] 세부에서 가진 마약 관련 실무자 및 마약자수자모임
5
[르완다] 땅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6
[울산] 빛나는 별들의 축제, 굿뉴스코 페스티벌은 행복을 가득 싣고!!
7
[아르헨티나] 한여름 더위보다 더 뜨거웠던 아르헨티나 영어&댄스캠프
8
[필리핀] 2018 필리핀 타굼 월드캠프 출범식과 마약 재소자 교육
9
[인도] 새로운 하나님의 세계를 향하여
10
[대구] 하나되어 마음을 울리자 '2018 굿뉴스코 페스티벌'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42길 100-15   |  대표전화 : 070-7538-5104  |  팩스 : 02-574-0275
편집인·발행인 : 이종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용언
Copyright © 2012 굿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odnews.or.kr